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경제] 저축銀 대출모집인 '갈아타기 유도' 억제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392
2016-08-02 14:39:00

금감원이 일부 저축은행들의 부당한 대출모집인 운영관행에 대해 개선을 추진한다.

2일 금감원에 따르면 앞으로 대출모집인이 모집수당 수입 확대 차원에서 기존 대출금 증액 등을 권유하며 고금리 신규대출로 갈아타도록 유도하는 영업행태가 억제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출자가 중도상환시 저축은행이 대출모집인에게 이미 지급한 모집수당을 환수토록 조치했다”면서 “대출금리가 높은 고객을 유치하는 경우 더 많은 모집수당을 지급하는 관행을 합리적으로 조정하는 등 모집수당 지급체계에 대해 전반적으로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일부 저축은행에서 대출모집인에게 이미 지급한 모집수당을 회수하는 사례에 대해서도 개선하기로 했다. 이미 모집한 대출중 연체가 발생하거나 개인회생 신청 등 부실이 발생하는 경우 기간에 따라 일정 요율의 수당을 모집인에게 돌려받았다.

금감원은 그러나 여신심사 업무는 저축은행의 본질적 업무이므로 심사소홀에 따른 부실책임은 저축은행이 부담하는 것이 타당하고 판단했다.

이에 대출모집인이 모집한 대출이 부실화되더라도 이미 지급한 모집수당을 회수하지 못하도록 하는 등 부실책임을 부당하게 전가하는 대출모집 계약조항 운영 금지 등을 추진한다.

지난해말 기준 56개 저축은행의 모집인은 3197명이며, 대출실적은 6조 2000억원으로 매년 증가추세다. 모집수수료율은 신용대출 3.8% 담보대출 1.6%다.

저축은행중앙회 관계자는 "금감원은 업계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중앙회·저축은행과 공동으로 TF를 구성해 9월까지 운영할 예정"이라면서 "갈아타기 유도 억제 등 구체적인 실행은 10월 이후 하반기부터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