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정치]더민주 “국정원, ‘박원순 공작’ 유신시절 공작정치의 망령 살아나”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454
2016-08-01 17:44:00

[폴리뉴스 김동용 기자]더불어민주당은 1일 한 언론을 통해 보도된 국가정보원의 박원순 서울시장 공작 의혹과 관련 “유신시절에나 있을 법한 ‘공작정치의 망령’이 다시 살아났음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재경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소문으로만 떠돌던 ‘박원순 죽이기’의 실체가 사실임이 분명히 드러났다”며 “이미 알려진 ‘박원순 제압문건’에는 ‘자유청년연합, 어버이연합 등 보수진영 대상 박 시장의 좌경사 시정을 규탄하는 집회, 항의 방문 및 성명전 등에 적극 나서도록 독려’라는 전형적인 공작의 내용이 나와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검찰은 이 문건이 국정원의 것이 아니라고 결론을 내린 바 있지만, 전 국정원 직원은 ‘국정원에서 작성된 문건이 맞다’고 확신에 찬 증언을 하고 있다”며 “심지어 ‘문서에 나온 그대로 기획하고 실행했고, 어버이연합에는 국정원 퇴직자 모임의 한 간부를 통해 자금을 대고 관리했다’는 자백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국민들은 이미 2012년 대선에서 국정원이 어떤 일을 했는지 잘 알고 있다”며 “치열한 글로벌 정보전에서 국익을 지키는 일은 등한시 한 채 오로지 정권 만들기에 눈이 멀어 민의를 왜곡하고 권력의 뜻만을 쫓는 행태를 반복한다면 국정원은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변인은 “국정원의 지속되는 헌정질서 교란과 민주적 가치를 파괴하는 행위를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며 “더민주는 국회 차원이 청문회 개최를 통해서 정보기관의 헌정질서 파괴행위에 대해 엄하게 책임을 묻고, 다시는 이 나라에서 추악한 정치공작이 발붙일 수 없도록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원 개혁 작업에 박차를 가해 나갈 것이다”고 천명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국정원의 정치적 중립화를 위한 국정원 개혁은 특정 정당의 이해를 대변하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민주화의 마침표를 찍는 작업이 될 것이다”며 “국정원이 ‘소리 없는 헌신’을 해야 될 대상은 권력이 아니라 국민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