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정치]힐러리, 美 민주당 대선후보 수락 “함께하면 더 강해, 모두의 대통령 될 것”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569
2016-07-29 19:04:00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28일(현지시각) 경쟁자인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에 맞서 ‘단결’과 ‘화합’을 강조하며,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지명을 수락했다. 종교·인종 등을 아우르는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천명했으며, ‘트럼프’에 대해서는 “믿어서는 안 된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힐러리는 이날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웰스파고 센터에서 나흘째 열린 美(미)민주당 전당대회 마지막 날 행사 후보 수락연설에서 “모든 미국인은 힘을 합쳐 우리나라를 더욱 자유롭고 공정하며 강하게 만들자”며 “누구도 그것을 홀로 할 수 없으며, 그것이 우리가 함께하면 더 강한 이유”라고 역설했다. 자신의 힘으로 약해진 미국을 더 강하게 만들겠다는 ‘트럼프’에 정면으로 맞서는 발언이었다.

힐러리는 “미국이 또 한 번 결단의 순간(대선)을 마주하게 됐다”며, 트럼프를 겨냥한 듯 “강한 힘들이 우리를 분열하려고 위협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를 단결하던 믿음과 존경의 힘은 점점 약해지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힐러리는 “우리의 건국 아버지들이 마주했던 것처럼 지금 확신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모든 것이 우리에게 달렸다”며 “우리는 협력해서 다함께 다시 일어설 것인지 결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힐러리는 아울러 “우리는 우리나라가 직면한 것들에 대해 통찰하고 있다”며 “그러나 우리는 두렵지 않다. 우리는 늘 그래 왔던 것처럼 도전을 극복하고 일어설 것”이라고 거듭 ‘단결’과 ‘화합’을 강조했다.

힐러리는 이날 연설에서 경쟁자인 ‘트럼프’ 비난에 많은 부분을 할애했다. 그는 “나 혼자 해결할 수 있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은 믿어서는 안 된다”며 “미국인은 절대 ‘나 혼자 해결 하겠다’라고 말하지 않는다. 우리는 ‘우리가 문제를 함께 해결 한다’라고 말한다”고 역설했다.

힐러리는 특히 “그(트럼프)가 진짜 위기 상황에서 대통령 집무실에 있다고 상상해보라”며 “트위터를 미끼로 꾀어낼 수 있는 사람은 핵무기에 대해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힐러리는 “트럼프는 우리가 다른 나라나 우리 서로가 분열하기를 원하며, 우리가 미래나 서로에 대해 두려움을 갖기를 원한다”고 지적한 뒤 “누구도 우리나라가 약하다고 여러분에게 말하지 못하게 하라. 우리는 약하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의 대선 슬로건 ‘미국을 다시 강하게’를 겨냥한 발언이었다.

힐러리는 또 “우리는 장벽을 건설하지 않는 대신 좋은 보상을 받는 일자리를 원하는 모든 이들을 위한 경제를 건설할 것”이라며 “우리는 이미 기여해온 수백만 명의 미국인이 시민권을 갖는 길을 건설하고, 한 종교를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힐러리는 이어 “이미 기여해 온 수백 만 명의 미국인들이 시민권을 갖는 길을 건설하고 특정한 한 종교를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후보수락 연설에서 종교와 인종 등을 제외한 트럼프의 연설과 대조를 이뤘다.

최근 ‘편파경선’ 의혹과 ‘이메일 스캔들’ 등으로 논란에 휩싸였던 힐러리는 자신의 대선후보 경선 경쟁자였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지지자들에게도 지지를 호소했다.

힐러리는 “민주당의 정강이 버니 샌더스의 믿음을 담고 있으며, 여러분의 진보적 정강을 미국을 위한 진짜 변화로 바꿀 수 있다”고 설득했다. 아울러 샌더스를 언급하며 “당신의 대의가 우리의 대의”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힐러리는 이와 함께 “민주당과 공화당, 무당파를 위한 대통령, 고통 받는 사람과 노력하는 사람, 성공한 사람을 위한 대통령, 나에게 투표하거나 하지 않은 사람 등 모든 미국인을 위한 대통령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힐러리는 핵문제와 관련해서는 “총 한 발 쏘지 않고 이란의 ‘핵프로그램’을 봉쇄해 자랑스럽다”며 “이제 우리는 그것의 이행을 강화해야 하며 (이란에 안보위협을 느끼는) 이스라엘을 계속 지지해 나가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다만 북핵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의 안보 상황과 FTA(한미자유무역협정) 등에 대해서는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힐러리는 또 “러시아를 비롯해 우리가 직면한 위협에 맞서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과 함께하는 것이 자랑스럽다”며 “우리는 테러와 싸우는 데 있어 모든 미국인, 그리고 동맹과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힐러리는 통상 이슈와 관련해서는 “우리가 불공정 무역협정에 단호히 ‘NO'라고 말해야 한다고 여러분이 믿는다면 우리는 중국에 맞서야 한다”며 “우리는 철강 노동자와 자동차 노동자, 국내 제조업자들을 지지해야 한다. 이런 노력에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