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정치]검찰, 국민의당 김수민·박선숙·박준영 구속영장 재청구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481
2016-07-28 19:09:00

[폴리뉴스 김동용 기자]검찰은 28일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을 받고 있는 국민의당 김수민·박선숙 의원과 공천헌금 의혹에 연루된 같은 당 박준영(전남 영암군무안군신안군)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이날 서울서부지검과 남부지검은 각각 김수민·박선숙 의원에 대해 공직선거법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박준영 의원은 수억원대 공천헌금을 받은 것과 관련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박준영 의원의 경우 구속영장이 기각된 지 두 달만이다.

검찰에 따르면 박선숙 의원은 지난 20대 총선 직전 김수민 의원과 김 의원이 대표로 있던 브랜드 호텔 및 홍보업체로 구성된 TF가 선거 홍보업무를 총괄하게 한 뒤, 왕주현 전 사무부총장과 공모해 3월에서 5월 사이 선거 공보물 인쇄업체 ‘비컴’과 TV광고 대행업에 ‘세미콜론’에 사례비 명목으로 리베이트 2억 원가량을 TF에 지급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국민의당 홍보위원장이었던 김 의원은 선거운동을 수행한 대가로 브랜드 호텔 계좌를 통해 1억 원가량의 리베이트를 받고, 박 의원과 왕 전 사무총장의 범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검찰은 지난 8일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방어권 보장 필요와 구속 타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면서 기각했다. 이후 검찰은 추가적인 통신수사와 관련자 조사를 통해 기존 혐의를 뒷받침할 증거를 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박준영 의원에 대해서는 지난 4·13 총선에서 8000만원 상당의 홍보물을 납품받은 뒤 선거관리위원회에는 3400만원으로 축소 신고한 혐의를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공천을 대가로 3억 5천만 원가량을 받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었다.

앞서 검찰은 지난 5월 박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도주와 증거인멸 우려가 없고 법리적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기각했다. 다만 신민당 시절 사무총장을 맡고 있던 김 모 씨에게는 박 의원에게 공천 헌금을 건넨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면서도 “다른 특별한 혐의가 발견되지 않았음에도 검찰이 구속영장을 재청구한 것에 대해서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