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경제] SK, KAIST에 5년간 125억 지원…청년 사업가 육성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370
2016-07-08 16:16:00

[폴리뉴스 전수영 기자] SK가 청년 사업가 육성을 위해 통 큰 행보를 이어 나가고 있다.

혁신적이면서도 따뜻한 마음을 갖고 있는 청년들이 보다 많이 배출돼 기업을 창업하게 되면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국가경제에도 기여하는 선순환 시스템을 만들 수 있다는 것.

이를 위해 SK는 서울 동대문구 KAIST 홍릉캠퍼스에 개설된 ‘KAIST 사회적기업가 경영전문대학원(MBA)’에 오는 2021년까지 5년간 125억 원을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SK가 KAIST 사회적기업가 MBA가 설립된 2012년부터 올해까지 5년간 95억 원을 지원한 것을 감안하면 청년 기업가 양성에만 220억 원을 지원하게 된다. SK 지원금은 사회적기업가 MBA에 재학 중인 학생들의 장학금과 해외연수, 교육 연구 지원금 등으로 쓰인다.

KAIST 사회적기업가 MBA는 KAIST의 우수한 교수진의 수업과 함께 철저히 현장 체험 위주의 커리큘럼으로 구성돼 졸업 직후 곧바로 사회적기업을 창업할 수 있도록 하는 청년 기업가 양성 프로그램이다.

올해까지 창업 코스를 마친 졸업생 34명 가운데 31명(91%)이 창업을 했고, 이 중 8명은 투자유치에 성공해 11억 원을 투자 받았다. 최고경영자(CEO) 평균 나이가 31.6세로, 명실상부한 ‘청년 기업가’ 양성의 요람으로 평가받고 있다.

SK의 지원을 발판으로 창업에 성공한 청년 기업가들이 단순히 이윤추구에만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혁신적인 방법으로 사회문제 해결에 나서고 있다는 점이 사회적기업가 MBA의 특징이다.

최태원 SK 회장은 7일 서울 동대문구 KAIST 홍릉캠퍼스에서 열린 ‘KAIST 사회적기업가 MBA 2기 육성 양해각서(MOU) 체결식’에 참석해 “자본주의가 지속가능하기 위해서는 기업들이 사회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며 “SK는 국가와 사회발전에 기여하는 청년 기업가들을 더 많이 육성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 회장은 “계속 변화하는 사회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사회를 위한 헌신과 혁신을 겸비한 청년 기업가들이 다양한 시각과 각도에서 경제적 가치와 사회문제를 함께 바라보는 안목이 필요하다”면서 “SK는 청년 기업가들의 성장에 큰 기대와 애정을 갖고 있는 만큼 함께 고민하는 동반자로서 청년 기업가들을 계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최 회장과 이문석 SK 사회공헌위원장, 강성모 KAIST 총장, 김동석 KAIST 경영대학장,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오광성 사회적기업진흥원장, KAIST 사회적기업 MBA 졸업생과 재학생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기권 고용노동부장관은 “사회적기업가 MBA를 졸업한 한 명 한 명이 우리 사회의 문제를 창조적으로 해결하고 더 나아가 국가 전체의 따뜻한 변화를 선도하는 혁신적인 기업가로 성장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KAIST 사회적기업가 MBA는 사회문제 해결에 실질적 도움을 주는 청년 기업가를 양성하는 핵심 교육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 초 졸업해 ㈜공공공간을 함께 설립한 홍성재(30)·신윤예(29) 공동대표가 대표적이다.

서울 창신동에 위치한 ㈜공공공간은 인근 봉제공장들에서 쓰레기로 버리는 자투리 천을 활용해 독특한 디자인을 가진 셔츠를 만들어 판매한다. 셔츠 제작에 봉제공장들을 참여시키고 있기 때문에, 봉제공장의 쓰레기 절감은 물론 일거리 창출도 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이 셔츠들은 입소문을 타고 홍대와 이태원 가게에서 인기를 끌었고, 수백 벌이 순식간에 ‘완판’됐다. 지금은 방석, 앞치마, 가방 등 제품군을 다양화하고 있다. 자원 재활용을 통해 환경보호를 하면서 수익을 창출하고, 그 수익을 이웃과 공유하는 방식으로 사회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는 셈이다.

홍 대표는 “SK가 지원한 MBA 프로그램과 동료들이 든든한 버팀목이 돼 더 큰 성장을 이룰 수 있었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