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사회] 울산 지진 여파...원전 반대 움직임 '다시 수면 위로'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581
2016-07-07 17:43:00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울산 지진을 계기로 또 다시 원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수면 위로 나오고 있다.

지난 5일 울산 해역에서 진도 5.0 역대급 지진이 발생해 국내에서도 더 이상 지진의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동남쪽 영덕, 울진, 경주, 부산, 울산 등 이른바 부울경 지역에만 18기의 원전이 밀집해 있어 더욱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이와 함께 경북 경주경실련과 경주환경운동연합은 6일 “울산 지진을 계기로 원전 안전대책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성명에서는 “경주에는 울산 지진 발생에 따른 긴급 재난문자조차 발송되지 않았고 원전 주변 활성단층 조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소식밖에 없어 주민 불안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5일 월성원전 동남쪽 51㎞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은 원전 인근 지진으로는 최대 규모다”며 “정부는 주민 불안 해소를 위해 월성 1호기와 경주 방폐장 안전대책을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6일 영덕핵발전소반대 범군민연대는 성명서를 내고 지진 등 자연재해에 따른 원전 안전 대책, 예상치 못한 안전사고에 대한 한수원`정부의 근거 없는 자신감을 강력하게 비난했다.

뿐만 아니라 환경운동연합은 “동해와 일본의 알려진 대규모 단층이 다수 존재하는데도 이를 지진재해 분석에서 배제한 것”이라며 “이번 진앙지 역시 그동안 해양 활성단층이라고 알려진 부근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이어 “월성원전이 있는 경주 인근과 고리, 신고리 원전이 있는 울산, 부산 육지에는 60여개가 넘는 활성단층이 분포돼 있다”며 “대규모 활성단층대도 140킬로미터 길이에 달하는 양산단층, 울산단층, 동래단층, 신고리 원전 바로 옆의 일광단층까지 8개나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환경운동연합은 “더 큰 규모의 지진이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경주-울산-부산 일대에는 건설 중인 원전이 13기이고 현재 가동 중인 원전이 11기나 있다”고 경고했다.

또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7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역 광장에서 신고리 5,6호기 등 신규 원전 건설 추진을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그린피스 활동가 20여 명은 부산역 광장에 흩어져 있다가 오후 1시 정각 사이렌 소리에 맞춰 원전 사고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시민들이 갑자기 쓰러져 숨지는 상황을 연출키도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