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경제] 정부 관리 소홀 대우조선 유탄 맞은 현대重·삼성重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440
2016-05-18 11:01:00

[폴리뉴스 전수영 기자]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 등 조선3사가 본격적인 구조조정에 돌입했다.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은 이미 자구안을 주채권은행에 제출했으며 대우조선해양은 이달 말게 자구안을 제출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조선3사가 일제히 인력 감축, 유동성 확보 등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중공업은 이미 인력 감축에 돌입했으며 사장단은 급여 전액을 모든 임원은 50%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급격히 줄어든 수주로 인해 미래를 예측하기 힘든 상황에서 장기전을 대비하는 모습이다.

삼성중공업 또한 조직 축소, 희망퇴직을 통한 인력 감축, 임금 동결 및 삭감, 순차적인 도크(Dock) 잠정 폐쇄, 비핵심자산 매각 등을 골자로 하는 자구안을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들어 수주가 단 1건도 없이 ‘수주 절벽’을 맞은 상황에서 체력을 비축하고 있다.

구체적인 계획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대우조선해양도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과 비슷한 내용으로 자구안을 펼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 최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조선3사가 이처럼 고강도 구조조정에 돌입한 것은 해양플랜트의 납기 늦춰지고 이에 따라 도크를 비울 수 없게 되면서 후속 프로젝트가 또다시 공기가 지연되는 악순환 때문이라는 것이 업계의 입장이다. 여기에 중국 조선업체가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조선사들의 시장을 잠식하면서 수주가 급감한 이유도 들고 있다.

이 때문에 조선3사들은 경쟁력 확보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현재는 조선업계 특성상 발주가 크게 줄어든 시기다. 하지만 언제 다시 좋아질지 예측하기 힘들다”며 “우리는 2~3년 전부터 이 같은 상황을 예상하고 선제적인 구조조정을 진행해 왔다. 미래를 위해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우리는 이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고 말했다.

조선업계 구조조정 몰고온 ‘대우조선해양’

지난해 대우조선해양의 해양플랜트 부문의 적자는 4조가 넘는다. 해양플랜트 저가 수주의 부메랑을 맞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이런 예측은 오래 전부터 있어왔다.

하지만 산업은행이 이를 제대로 수용하지 않았다가 천문학적인 부실이 들어나면서 책임론에 휩싸였다. 금융 전문가 집단인 산업은행이 이 같은 부실을 미리 눈치 채지 못한 것은 업무를 제대로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비판 여론이 끓어올랐다.

업계 일각에서는 이번 조선업계의 구조조정은 대우조선해양 관리·감독의 부실을 덮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의 상황이 어렵기는 하지만 부실을 논할 정도는 아니라는 주장이다.

실제로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의 부채 비율은 각각 연결재무제표 기준 220%, 309% 정도에 머물고 있다. 이에 반해 대우조선해양은 7000%가 넘는다.

정부는 현재 같은 수주 절벽이 계속될 경우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도 대우조선해양과 같은 상황을 맞을 수도 있기 때문에 선제적인 구조조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 참에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사업을 최대한 슬림화하고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는 주력 업종에 집중해야만 미래에 닥칠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늦어도 2018년 정도에는 발주가 지금보다는 낮아질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예측도 있어 정부가 조선업계를 너무 몰아세우는 것 아니냐는 비판 섞인 목소리도 들리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구조조정이 필요한 것은 맞다. 그렇다고 우량기업을 마치 부실기업처럼 대하는 태도는 너무 심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며 “현재의 상황은 정부가 과도하게 혈세를 지원해준 대우조선해양에 쏠린 시선을 분산하기 위해 다른 기업들을 압박하는 것처럼 보여 해당 기업의 임직원들의 사기가 크게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