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정치] 20년 만에 '충청당' 없는 충청권 총선… 새누리, 10곳에서 우세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898
2016-04-02 18:52:00

‘지역당’ 사라진 충청… 새누리가 대신하나

 

[폴리뉴스 이혜진 기자] 20여년 만에 '충청당' 없이 치르는 충청권 총선. 현재 새누리당이 15석, 더불어민주당이 10석을 확보한 가운데, 선거구 재획정(대전 유성, 충남 천안, 충남 아산에서 분구, 충남 공주와 부여·청양 합구)으로 2석 늘어난 27석(△충북 8석 △충남 11석 △대전 7석 △세종 1석)이 된 '충청표'는 이번 선거에서도 '캐스팅보트'가 될 수 있을까?

◇ 열길 물속은 알아도 충청 민심은 모른다?… 초반 판세 새누리 '강세'

그동안 4·13 총선의 충청권 판세는 전문가들조차 '오리무중'이었다. 충청권은 수도권처럼 중앙 정치 이슈에 민감하지 않으면서도 선거 때마다 여야를 번갈아 택했기 때문이다.

최근 성적표에서는 충청 민심은 여야를 넘나들었다. 지난 2012년에 열린 18대 대선에서 당시 새누리당의 박근혜 후보는 충청권의 높은 지지를 얻었지만,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는 야당 후보들이 충청권 광역단체장을 휩쓸었다. 19대 총선의 정당 득표율은 새누리당 37.9%, 선진당 15.1%, 민주통합당 33.3% 등이었다.

초반 판세만 보면 이번 선거에서도 충청 민심은 최근 선거(2014년 지방선거) 결과와 정반대로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1일 현재 각 언론사별 여론조사를 종합 분석(충청권 27개 선거구 중 14개 지역 조사)한 결과, 새누리당은 10곳, 더민주는 4곳에서 우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새누리당이 우세한 10곳 중 8곳이 10%p 이상의 격차(대전 동구, 충남 공주‧부여‧청양, 충남 보령·서천, 충북 청주 상당, 충북 제천‧단양,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충북 증평·진천·음성, 충북 충주)를 보인 반면, 더민주가 앞서는 곳은 근소한 차이로 접전(대전 서갑, 대전 서을, 충북 청주 흥덕, 충북 청주 서원)을 벌였다.

우선 이번 선거구 획정으로 통합된 지역들 중 유일하게 여야 현역 의원 지역(공주는 더민주 박수현, 부여-청양은 새누리당 이완구)이 통합된 충남 공주‧부여‧청양은 새누리당 정진석 후보가 더민주 박수현 후보를 43.7% 대 30.5%로 13%p 이상 따돌렸다.(3월 30일 한국일보- 코리아리서치 조사)

20% 이상 격차를 보인 곳들도 있다. 충북 북부 지역의 제천‧단양과 충주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새누리당의 권석창(제천‧단양)‧이종배(충주) 후보는 2위 후보들과 각각 27.1%, 23.5%의 지지율 격차를 보였다.(3월 29~30일 청주MBC‧충주MBC‧CJB 합동조사) 이해찬 의원의 생환 여부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세종시는 새누리당과 더민주 후보 간 격차가 21.3%로 나타났다. (3월 30일 한국일보-코리아리서치 조사)

◇ 충청권, 정당 지지율 '새누리 41%', '더민주 21%'

정당 지지율을 놓고 봐도 판세는 새누리당에 유리하다.

한국갤럽이 1일 발표한 3월 5주차(29~31일) 대전‧세종‧충청 정당 지지율 조사에 따르면 새누리당 41%, 더민주 21%, 국민의당 10%, 없음‧의견유보 28% 순으로 나타났다. 야권지지 성향을 다 합해도 새누리당의 지지율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이다.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또 '마지막 카드'인 야권 단일화마저도 대부분의 지역에서 어렵게 됐다. 막판 야권연대의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지만 말이다.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 충북도당 관계자는 1일 <폴리뉴스>와의 통화에서 "야권 연대는 없다"고 못 박았다. 충남의 경우 당초 대전 동구와 대덕구, 천안을, 당진, 서산·태안 등 5곳에서 야권연대를 모색했으나, 후보 간 이견 차 등으로 대덕구를 제외한 곳에서 별다른 논의를 진전시키지 못했다. 투표용지 인쇄도 타 지역과 달리 (대전‧천안 등 도심 지역을 중심으로) 지난달 말부터 이번 주까지 작업되는 곳이 많아, 야권연대가 더더욱 어려워졌다.

다만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의 이영구 정책실장은 <폴리뉴스>와의 통화에서 "명확하거나 선언적으로 야권 연대 논의가 진행된 곳은 없지만, 당진의 경우 아직 물밑에서 협상이 이뤄지고 있는 중"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새누리당이 마냥 안심하기에는 아직 이르다.

충청 지역의 한 언론사 기자는 지난 31일 <폴리뉴스>와의 통화에서 "충청 민심은 아직 새누리당이나 더민주 어느 쪽에도 우세하다고 단정짓기 어렵다"면서 "총선이 가까워질수록 어느 한 쪽으로 민심이 기울겠지만, 현재 충청 민심은 '다선현역의원 심판론' 분위기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경제 문제에 관심이 많은 40대 초반에서 50대 초반까지의 유권자들 중 박근혜 정부의 경제 실정에 대해 반감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많아서 이런 여론이 이번 총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하다"며 "(그동안 충청권은 수도권처럼 중앙 정치 이슈에 민감하지 않았지만) 최근 새누리당 공천 과정에서 빚어진 친박-비박간 잡음의 여진이 충청지역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어 판세에 일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