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활동마당 회원동정

회원동정

게시글 검색
김동완 의원[포럼 자문위원] 지역구 당진 송전탑 해결위해, 현장투어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1106
2014-08-01 19:30:00

새누리당 김동완 의원(상생과통일 포럼 자문위원)은 당진지역 현안인 송전탑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주민들과 함께 밀양, 새만금 등 송전선 건설지역 1박2일 현장투어를 마쳤다.

현재 한전이 추진하고 있는 '북당진∼신탕정 송전선로 건설' 과정에서 주민시설과 인접구간인 신평, 송악, 우강 등 일부 구간에 대한 지중화문제로 지역주민들과 마찰을 빚어 제2의 밀양사태가 염려되는 상황이었다.

김 의원은 제19대 국회의원 후보시절부터 주민들과 함께 '북당진∼신탕정 송전선로 건설' 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에 참여하는 등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해 왔고 국회의원 당선 이후 한전으로 하여금 송전선로 해상노선을 검토하도록 주문했다.

그러나 일부 주민들의 반대로 기존안이 재검토되면서 또 다른 반대에 직면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전국 최초로 일부구간 지중화를 한전으로 하여금 수용하게 했다.

더욱이 2013년 12월말 '송·변전시설 입지선정과 주변지역의 보상 및 지원에 관한 법률안'(일명 송주법)의 국회 본회의 통과가 어려운 상황에 처한 바 있었다.

이에 김 의원은 송주법 찬성발언을 통해 "밀양사태는 가슴 아픈 일이지만, 밀양은 34개의 철탑이 건설될 예정인데 반해 당진은 530여개의 철탑이 이미 건설돼 있다. 지금도 송전선로로 고통 받고 있는 전국의 주민들을 위해서라도 송주법은 우선 통과돼야 한다"고 주장해 야당의원들을 설득, 송주법이 본회의를 통과할 수 있게 됐다.

송주법 국회통과는 송·변전 주변지역의 피해에 대해 그동안 국가가 국민의 생활권을 인정하지 않았던 것을 인정하게 된 것에 의미가 있다. 이번 주요 송전선로건설 현장투어는 김 의원의 제안으로 산업부, 한전, 당진시 그리고 지역주민과 대책위 등이 함께 참여해 당진 송전선 건설의 갈등을 해소하고 합리적인 해법을 찾아보자는 취지로 이루어졌다.

또 김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와 국회 상임위에서 산업부와 한전에 당진의 송전선 건설 지중화 필요성과 해법을 촉구해 왔고 한전과 수차례 회의를 통해 지중화 가능범위를 확대할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