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2018 신년기획] 바이오 열풍…셀트리온·삼성바이오로직스 ‘앞장’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71
2018-01-16 16:49:00
올해 제약·바이오업계에서는 바이오의약품 시장 확대가 두드러질 전망이다.
 
특히 과거 대규모 기술수출 등의 연구·개발(R&D) 성과가 기존 몇 개 업체에 편중돼 있던 것에 반해 지난해 말 한올바이오파마, 제넥신 등 중소형 바이오텍 업체들이 대규모 기술수출 계약에 성공하면서 업계 전체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바이오의약품 시장 확대…글로벌 트렌드는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은 크게 화학의약품과 바이오의약품 두 가지로 나뉜다. 화학의약품은 화학반응으로 제조되는 합성의약품이고 바이오의약품은 세포의 생물학적 반응을 이용해 제조된다. 
 
오리지널 합성의약품의 복제약은 ‘제네릭(Generic)’이라 불리며 오리지널 바이오의약품의 복제약은 ‘바이오시밀러(Biosimilar)’로 지칭한다. 
 
불과 10년 전인 2008년 전체 의약품 시장에서 바이오의약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17%에 그쳤다. 하지만 바이오의약품의 높은 안전성과 유효성, 그리고 난치병과 만성질환 치료제 개발 등으로 오는 2022년이면 전체 의약품 중 바이오의약품의 비중은 절반을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2016년부터 2021년까지 전체의약품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은 5.9%로 추정되는 반면 바이오의약품 시장은 연평균 9.4%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바이오의약품 중에서도 바이오시밀러의 성장세는 단연 돋보이고 있다. 지난 2016년 전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규모는 79억 달러(8조7000억 원) 수준이었으나 연평균 47.9% 가량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2016년부터 2020년 사이 블록버스터 바이오의약품의 대거 특허만료가 예정돼 있는 만큼 오는 2019년 바이오시밀러 시장은 239억 달러(27조 원) 수준으로 불어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바이오시밀러는 오리지널 바이오의약품과 동등한 효능을 보이면서 상대적으로 개발 비용 및 기간을 절감할 수 있어 오리지널 바이오의약품 대비 40~70%까지 낮은 가격에 판매된다.
 
각국 정부의 의료복지 혜택 확대와 의료비 재정부담 축소, 환자의 접근성 개선 등은 가격 경쟁력을 가진 바이오시밀러 사용량이 증가 할 수 밖에 없는 이유다.
 
미국 FDA는 현재까지 7종의 바이오시밀러를 승인했으며 그 중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한 존슨앤존슨의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 ‘인플렉트라(Inflectra)’와 ‘렌플렉시스(Renflexis)’를 승인 받아 판매 중이다.
 
이달미 SK증권 연구원은 “바이오시밀러는 전세계적인 트렌드”라며 “전세계 의약품 주요 시장인 유럽과 미국에서 바이오시밀러 사용은 점진적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글로벌하게 많은 제약사들이 바이오시밀러 개발에 투자하고 있어 경쟁심화가 가격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는 우려도 존재하지만 현시점 바이오시밀러 시장은 초기 시장이기 때문에 시장의 성장과 함께 기업의 실적도 같이 고성장하는 시기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2025년 전세계 바이오 시장 5% 점유 목표
 
정부 역시 바이오시장에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9월 ‘제3차 생명공학육성기본계획(바이오경제 혁신전략 2025)’를 발표하면서 2025년까지 생산 기준 152조 원의 매출 달성으로 전세계 바이오 시장의 5%를 점유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세부 목표로는 글로벌 신약 후보물질을 신규로 100개 발굴해 이 중 5개를 1조 원 이상의 블록버스터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일 2018년도 바이오 분야 원천기술개발사업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총 투자 규모는 3490억 원으로 전년대비 10.5% 증가한 수준이다. 
 
특히 가장 많은 예산이 반영된 3개 분야는 ▲신약개발 ▲뇌연구 ▲고령화대비 분야다. 
 
먼저 신약개발 분야는 594억 원이 투자될 예정이며 신개념 항암제, 유전자치료제 등 32개의 혁신신약 후보물질 발굴을 목표로 하고 있다. 
 
뇌연구 분야는 인지기능을 보조, 증강하는 뇌 인터페이스 기술 등 380억 원를 지원한다. 352억 원이 지원될 고령화 대비 분야는 고령·난치 질환의 근원적 치료 기술인 재생의료 원천기술개발을 위한 줄기세포분야를 확대할 계획이다.
 
신현준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무엇보다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R&D 투자뿐만 아니라 152조원의 구체적인 매출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바이오시밀러, CMO를 포함한 바이오의약품 분야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정책이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