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보마당 Current Issue

Current Issue

게시글 검색
[금융 하반기 이슈] 증권사 업황 호조에 취준생 ‘기대만발’...채용소식은 ‘잠잠’⑥
상생과통일 포럼 조회수:104
2017-07-14 18:48:14
지난 13일 코스피 지수가 2400선을 돌파했다. 연일 고공행진이다.

증시의 우상향 지표가 연일 계속되면서 증권사들도 표정관리에 들어갈 정도로 수익이 늘고 있다.

임수연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2일 2분기 증권업 전망 자료를 배포하면서 커버리지 5사(한국금융·미래에셋대우·NH투자증권·삼성증권·키움증권)의 합산 순익이 4666억 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71.5%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지수 상승으로 거래대금이 늘어 위탁매매수수료수익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해석이다.

그는 “위탁매매수수료·자기자본투자·트레이딩 부문 수익은 주식시장이 호황일 때 추가 이익이 개선되는 경향이 있다”며 “실제로 과거 KOSPI 상승구간에서 증권업지수의 상승도 같이 이뤄진 사례도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자기자본 규모가 4조 원을 넘는 증권사들은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발행어음 시장에 참여할 것으로 전망돼 신규 수입원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다고 전망했다. 더불어 최근 코스피 상승세가 하반기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하기도 했다.

이렇듯 증권업계가 함찬 날갯짓을 하고 있는 가운데, 증권업계 취업을 희망하는 취준생들의 기대감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한 취업포털 사이트의 증권사 채용공고를 보면 6급 영업직 모집 공고 조회수가 3만 건에 달한다. 그만큼 증권업계 취업에 대한 구직자들의 관심이 크다고 해석할 수 있다.

그러나 실제 증권사 채용시장은 아직 감감무소식이다. 증권사 13곳을 취재한 결과 하반기에 신입·경력 채용 계획이 있다고 답한 곳은 4곳에 불과했다. 그 중 실제 채용규모 등 세부사항까지 결정된 곳은 교보증권 1곳 뿐이었다.

교보증권이 지난해보다 2배 많은 인력을 채용하겠다고 밝힌 것과 달리, 나머지 증권사들은 채용계획이 없거나 논의 중인 상태라고 답했다. 일부 중소형 증권사들은 정기공채 없이 채용전제형 인턴사원 수시모집으로만 인원을 충원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중소형 증권사 담당자는 “실제로 신규 직원을 채용해도 업무가 맞지 않는다며 그만두는 경우가 부지기수”라며 “그런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채용을 전제로 한 인턴사원을 뽑아 일정 기간 업무를 진행한 후 정식 채용하는 방법을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증권사들이 업황 호조에도 쉽사리 채용을 늘리지 못하는 이유로 핀테크 발전을 꼽았다. 4차 산업혁명 시대 핀테크 산업의 발전으로 비대면 금융거래 비중이 높아져 현장인력 철수 압박이 가중됐다는 해석이다.

정보통신기술(ICT)과 빅데이터 기술의 발달로 인간의 고유영역이라 여겨졌던 투자자문까지 대신해주는 ‘로보어드바이저’의 등장은 고용시장의 지각변동을 암시한다.

일각에서는 지금의 호황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예측할 수 없어 인력 충원에 신중을 기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금리 인상이나 가계부채 문제 등 잠재돼 있는 우리경제 대내·외 리스크가 언제 발현될지 모르는 환경 또한 적극적 인재 채용의 걸림돌이라고 주장한다.

업계 관계자들은 그러나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초대형IB 전쟁’이 가속화되기 때문에 인재의 수요는 계속 필요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펼쳐지는 금융전쟁은 단독 경제주체로선 감당할 수 없는 혁신과 진보를 요구하기에, 그 혁신을 이끌어갈 핵심인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금융업은 타 산업군과 달리 인재 한 명이 기하급수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다.

이용섭 청와대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현재의 시대정신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소득주도 성장을 이루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우리나라는 새 정부 출범 이후 친기업정책으로 낙수효과를 기대하던 신자유주의 경제철학의 지배에서 벗어나,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소득주도 성장을 견인하려는 변화의 기로에 서있다고 할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올 하반기 증권가에서 취준생들이 학수고대하는 채용 소식이 들려올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top